내용없음9
내용없음10




 광고/구독
물류센터자료
물류원가
물류업체
자료실
중고/렌탈







 hot news
HOT뉴스
  현재위치 : HOME > 기사 > HOT뉴스
CJ대한통운, 가정간편식(HMR) ‘새벽배송’ 개시
년/월/일 17/06/12
 
#서울 마포구 아현동에 사는 3년차 맞벌이 주부 김모씨는 지난달부터 반찬을 온라인 전문점에서 주문해 받아보고 있다. 한끼 식사용 반찬 3~4가지를 저녁에 주문하면 다음날 아침식사 전까지 배송받을 수 있다. 맞벌이 때문에 장볼 시간이나 조리시간이 부족했던 김씨는 덕분에 가사부담을 한결 덜었다.  

CJ대한통운이 빠른 성장이 예상되는 가정간편식(HMR) O2O 시장을 겨냥, 택배업계 최초로 가정간편식 전문배송업에 진출한다. 안정적인 정기 배송서비스 구현을 통해 가정간편식 시장 성장까지 견인한다는 계획이다.

CJ대한통운은 밤 10시부터 다음날 아침 7시까지 완전조리식품, 반조리식품 등 가정간편식을 배송하는 새벽배송 서비스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가정간편식이란 한끼 식사를 위한 국, 탕, 반찬 등을 데우기만 해서 바로 먹을 수 있는 완전조리식품, 끓이거나 조리해서 먹는 반조리식품을 비롯해 치료식, 유기농, 천연식품이나 샐러드, 주스 등 신선식품을 뜻한다. 최근에는 이러한 가정간편식을 온라인으로 주문, 정기적으로 배달받는 형태의 O2O 서비스가 점차 확대되는 추세다.

CJ대한통운은 일반택배가 아닌 가정간편식만을 배송하는 전담조직과 전용터미널을 통해 서비스를 제공한다. 택배 시스템을 통해 배송추적이 가능하고, 배송완료 뒤 현장사진을 찍어 고객이 택배앱을 통해 볼 수 있게끔 하는 안심배송 서비스도 제공한다.   
 
CJ대한통운은 현재 30여개 업체, 하루 1,200~1,500상자의 가정간편식을 배송하고 있다. 서비스 제공범위는 서울과 수도권 지역이며, 향후 전국 주요 대도시 등을 중심으로 넓혀갈 계획이다.

CJ대한통운은 지난해 말부터 가정간편식 배송 시장 진출을 준비, 올해 4월 첫 서비스를 시작해 안정화 기간을 거쳐 6월 초부터 본격적으로 서비스를 확대하고 있다.

최근 1인 가구와 맞벌이 가구 증가, 건강에 대한 관심 증대 등으로 인해 가정간편식 수요는 지속적으로 성장하고 있다. 국내 가정간편식 시장 규모는 지난 2009년 7,100억원에서 지난해 2조 3,000억원으로 7년간 3배 이상으로 늘었으며, 올해에는 3조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가정간편식은 국, 탕, 반찬이나 샐러드, 주스 등 매일 정기적으로 섭취하는 식품이라는 특성상 배송 주기가 최소 주 1~2회 등으로 규칙적이고, 아침식사 시간 등 지정시간에 맞춰서 배송해야 한다는 특징이 있다. 

회사 측은 전국적 거점과 배송추적 등 물류 IT시스템, 정시성을 갖춘 배송 서비스 체계를 통해 가정간편식의 안정적인 문전배송을 구현하게 된다면 가정간편식 O2O 시장과 배송시장이 동반 성장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원활한 배송이 구현된다면 가정간편식을 찾는 소비자들의 수요가 더욱 늘 수 있을 것이라는 이야기다.

일례로 현재는 택배를 통한 주문배송이 일반화된 포항 구룡포 과메기, 안흥 찐빵, 대학 찰옥수수 등 지역 특산물들은 과거 몇 년 전까지만 해도 판매의 대부분을 관광객들의 구매에 의존했었지만, 냉동냉장 포장과 택배서비스의 발달로 인해 이제는 전국적으로 대량 판매되는 유명 상품이 됐다. 

회사 측은 또한 홈쇼핑 심야방송 상품이나 신선식품의 당일배송으로도 대상 영역을 넓힐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CJ제일제당, CJ오쇼핑, CJ푸드빌 등 그룹 내 계열사와의 시너지 창출도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안정적 물류서비스로 가정간편식 O2O 시장의 산업화, 규모화를 지원하고, 가정간편식이라는 신시장의 성장과 국민 건강 및 편의 증진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물류매거진 취재부]
5350 지브라 테크놀로지스, 4년 연속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수상 [17/06/26]
5349 국토부, '2017 물류 스타트업 데모데이' 참가기업 모집 [17/06/26]
5348 물류산업진흥재단, 화물차 졸음운전 방지 캠페인 실시 [17/06/22]
5347 LMFKorea, 이커머스 물류 전문 국제컨퍼런스 및 전시회 9월 개최.. [17/06/21]
5346 물류산업진흥재단, 물류 스타트업 아카데미 1기 운영 [17/06/21]
5345 볼보건설기계코리아, 볼보 토탈 케어 솔루션 출시 [17/06/21]
5344 SAP 코리아, 녹십자에 클라우드 기반 조달 솔루션 제공 [17/06/20]
5343 볼보트럭코리아, 순정부품 보증 서비스 2년까지 연장 [17/06/20]
5342 크라운이큅먼트코리아, 원스톱 지게차 정비소 구축 ‘고객서비스.. [17/06/19]
5341 다이소, 5만평 규모 부산허브 물류센터 10월 착공 [17/06/19]
5340 롯데글로벌로지스, 유니세프와 '기금 모금함' 운송 업무 협약 [17/06/19]
5339 삼성SDS, 인도네시아 물류BPO 사업 공략 가속 [17/06/19]
5338 경기평택항만공사, 벨기에 지브르게항과 양항 활성화 방안 모색 [17/06/19]
5337 FedEx-JA, 고등학생 대상 국제무역창업대회 워크샵 진행 [17/06/19]
5336 롯데로지스틱스, 이천시노인종합복지관과 정기 봉사활동 협약 체.. [17/06/16]
5335 11번가·CU, 무인택배 서비스 ‘11Pick 락커 서비스’ 런칭 [17/06/15]
5334 롯데, 베트남에 유통·서비스 노하우 전수한다 [17/06/15]
5333 인천항, 4차 산업혁명 대비 물류혁신 워킹그룹 발족 [17/06/12]
5332 CJ대한통운, 가정간편식(HMR) ‘새벽배송’ 개시 [17/06/12]
5331 DHL 코리아, 2017 글로벌 발룬티어 데이 봉사활동 전개 [17/06/12]
5330 한진, 고객사 공급망 관리 강화 [17/06/08]
5329 롯데글로벌로지스, 내년부터 전기택배차 현장 배치 [17/06/07]
5328 티몬, 슈퍼마트 당일 배송지역 2차 확대 [17/06/07]
5327 CJ대한통운, 아시아 최대급 ‘볼탱크’ 운송 [17/06/05]
5326 한진, 국립현충원 봉사활동 진행 [17/06/02]
5325 경기평택항만공사, 평택항 동남아 다변화 구축 총력 [17/06/02]
5324 BMW 그룹 코리아, 1만 7,000평 규모 안성부품물류센터 오픈 [17/06/01]
5323 삼성SDS, 국내외 솔루션 파트너/스타트업 기업과 상생 생태계 구.. [17/06/01]
5322 물류산업진흥재단, 中企 대상 현장맞춤형 컨설팅사업 추진 [17/06/01]
5321 CJ프레시웨이, 베트남에 식품 분석실 갖춘 물류센터 착공 [17/05/31]
12345678910,,,179




회사소개 | 정보보호 | 이용약관 | 운영자메일 | 저작권규약 | 사이트맵
물류매거진 ▶ 대표전화 : 02-458-7017 / 팩스번호 : 02-455-7821
문의메일 : sjhj0505@ulogistics.co.kr 서울 광진구 구의동 242-8
대표자 : 이주민 , 개인정보 관리담당자 : 장현준 , 개인정보 보호기간 : 회원탈퇴시점 까지